종합편성채널 중 하나인 JTBC의 메인 뉴스인 <뉴스룸>이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 경향신문의 인터뷰 내용을 담은 음성 파일을 15일 방송을 통해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성완종 전 회장과 인터뷰한 내용을 음성파일 형태로 가지고 있던 경향신문은 JTBC에 음성파일을 제공한 적이 없는데 방송에 나가게 되자, JTBC가 경향신문의 취재내용을 절도한 것이라며 법적대응을 예고하고 나섰다. JTBC가 성완종 전 회장의 인터뷰 음성파일을 입수하게 된 배경은 경향신문이 수사를 위해 녹음파일을 검찰에 제출하는 과정에서 보안 작업을 자진해서 도와주었던 디지털포렌식 전문가 김 모 씨가 작업과정에서 자신의 컴퓨터에 남아있던 성완종 전 회장의 음성파일을 JTBC 기자에게 전달하면서 JTBC에 넘어가게 되었다.

그런데, 타 언론사가 취재를 통해 확보한 취재 자료를 정상적인 방법이 아닌 비정상적인 방법을 통해 입수해 자사 뉴스에 활용하는 것은 윤리적으로 바람직한 태도라고 할 수 없다. 취재기자가 취재원과의 인터뷰과정에서 녹음한 음성파일은 해당 기자의 취재수첩과 같은 것으로, 다른 언론사의 취재수첩을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취득해 그 내용을 보도에 활용하는 것은 다른 기자의 취재의 결과물을 무단으로 사용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이번 JTBC의 경우처럼 다른 언론사가 취재한 내용을 제3자를 통해서 입수한 뒤, 당사자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방송을 강행하는 것은 비난을 피할 수 없는 보도태도라고 할 수 있다.

특히, 경향신문이 성완종 전 회장과 인터뷰한 주요 대화 내용을 이미 지면을 통해 공개했고, 금품 제공과 관련한 부분의 녹음내용도 일부 공개한 상황에서 JTBC가 국민의 알권리를 내세워 음성파일을 공개하게 되었다고 주장하는 것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경향신문이 성완종 전 회장의 녹취록을 공개하지 않거나 일부 내용을 숨기고 있지도 않았으며, 녹취록 전문을 다음날인 16일에 지면을 통해 공개하겠다고 밝힌 상황에서, 하루 앞선 15일 저녁 성완종 전 회장의 음성파일을 제3자를 통해 입수해 부랴부랴 방송에 내 보낸 것은 국민의 알권리 보다는 시청률을 염두에 둔 행동이라고 밖에 이해 할 수 없다. 또한 JTBC는 이번 음성파일 공개 과정에서 유족들의 방송 중지 요청에도 불구하고 성 전 회장의 생전 녹음파일을 공개해 유족들의 요구를 묵살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 또한 언론 윤리적인 관점에서 논란이 될 수 있는 부분이다.

결국, 이번 JTBC의 성완종 전 회장 녹음파일 공개는 언론사가 시청률을 의식해 무분별한 속보 경쟁을 벌이다가 발생한 무리수라고 할 수 있다. 방송광고시장의 경쟁이 치열해 지면서 시청률을 높이기 위해 무차별적인 속보경쟁을 벌이고 있는 방송사들이 이번 사건을 계기로 방송환경의 상업화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신고

Posted by 최진봉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