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필자는 미국 학생들에게 미국 언론구조의 문제점에 대해 강의할 때마다 문화방송(MBC)을 성공적인 공영방송 모델 사례 중 하나로 소개하고, 미국에도 문화방송과 같은 공영방송이 생겨야 한다고 가르쳐 왔다. 그런데 이제 더 이상 문화방송을 미국이 모델로 삼아야 할 성공적인 공영방송의 사례로 들 수 없을 듯하다. 지난 28일 문화방송이 발표한 가을 프로그램 개편안을 보면 문화방송이 더 이상 공영방송이기를 포기한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들기 때문이다.

이번 개편을 통해 문화방송은 대표적인 탐사 보도 프로그램 중 하나였던 <후 플러스>와 국제 시사 프로그램 <김혜수의 W>를 폐지하는 대신 남자 연예인들이 여배우들의 집사가 되어 그들의 소망을 들어주는 포맷의 <여배우의 집사>와 끼가 있는 일반인들을 출연시켜 스타를 발굴하는 <스타 오디션 위대한 탄생>을 신설하기로 했다.


<여배우의 집사> | 경향신문 DB

결국, 이번 문화방송의 개편은 탐사 및 시사 보도 프로그램을 축소시키는 대신 오락 프로그램을 늘리는 것이 핵심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 MBC 본부의 발표에 따르면 이러한 시사 프로그램 축소와 오락 프로그램 신설로 문화방송의 평일 프라임 타임대 오락 프로그램 편성 비율이 53%에서 57.6%로 껑충 뛰어 상업방송인 SBS의 프라임 타임대 오락 프로그램 편성 비율(56.3%)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영방송이라는 이름이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번 개편을 추진하면서 김재철 문화방송 사장은 “곳간에서 인심 난다는 말처럼 시청률부터 올리고 난 뒤에 공영성을 생각해야 한다”는 논리를 폈다고 한다. 이 말은 시청률이 보장되지 않으면 공영성은 생각할 수 없다는 의미로, 공영방송으로서의 역할을 포기하는 대신 시청률과 수익성 확보에 매진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지나친 시청률 경쟁으로 방송 프로그램의 선정성과 폭력성이 높아지는 등 방송 프로그램의 질이 떨어지고 수익성 향상을 위해 자본과 정치권력으로부터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구조를 가진 상업방송과 달리, 권력과 자본의 구속을 받지 않고 공공성이 높은 방송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탄생한 방송제도가 바로 공영방송이다. 따라서 공영방송은 시청률보다 공영성에 더 중요한 가치를 두는 것이 원칙이다.

반면 프로그램의 내용이 사회와 시청자들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한 고려 없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시청률을 높여 좀 더 많은 광고를 확보함으로써 수익을 극대화하는 것이 상업방송의 운영 원리다. 상업방송은 시청률이 저조한 프로그램을 폐지하고 눈요기가 되는 좀 더 자극적인 내용의 프로그램을 제작하여 수익성 증가를 꾀한다. 즉 시청률 때문에 프로그램을 폐지하는 것은 공영방송으로서 올바른 자세가 아니라는 말이다. 문화방송의 가을 개편이 비판을 받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문화방송 경영진은 이번 프로그램 개편의 핵심을 ‘선택과 집중’이라고 밝혔다. 이 말을 문화방송의 개편 내용에 비추어 살펴보면 시청률 확보를 통한 경제적인 이윤 추구를 위해 오락 프로그램을 선택하고, 당분간 거기에 집중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즉 시청률 확보를 위해 오락 프로그램을 확대하겠다는 뜻이다. 그런데 시청률에 민감한 방송은 경제권력과 정치권력으로부터 절대 자유로울 수 없다. 왜냐하면 이윤 추구를 위해 경제권력, 정치권력과 밀월관계를 유지해야 하기 때문이다. 시청률을 위해 공영성을 저버리고 결국은 정치권력과 경제권력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길을 선택한 문화방송 경영진의 선택이 한심하고 안타깝다.

Posted by 최진봉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