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연합뉴스 (경향신문 DB)

미국의 명문 사립대들을 중심으로 책 없는 도서관이 늘고 있다. 도서관의 각 층마다 책을 가득 보관하고 학생들이나 교수들에게 대출해 주던 예전의 도서관 모습이 미국 대학에서 점차 사라질 전망이다. 미국의 명문 사립대학인 하버드대, 스탠퍼드대, 그리고 듀크대 등이 기존의 도서관을 전자도서관으로 바꾸기 위해 도서관에 있던 책들을 캠퍼스 밖의 다른 보관시설로 옮기는 작업을 펼치고 있다.

책 없는 도서관과 e북의 성장

서고와 책으로 가득 찼던 도서관 공간들은 학생과 교수진을 위한 토론과 연구 공간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이처럼 미국 대학들이 도서관의 책들을 다른 장소로 옮기고 기존의 도서관을 전자도서관으로 바꿀 수 있는 배경에는 e-Book으로 불리는 전자책의 발전이 자리잡고 있다. 전자책의 발전으로 컴퓨터를 통해 언제든지 책과 논문들을 검색하고 읽을 수 있는 상황에서 종이책을 보관하기 위해 많은 공간을 허비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대학들이 기존의 도서관을 전자도서관으로 바꾸고 있는 것이다.

현재 미국 도서 판매 시장에서 전자책이 차지하고 있는 비율은 전체 매출의 약 8%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치가 단순히 보기엔 별게 아닌 것 같지만, 지난 5월 통계에서 전자책이 미국 도서 판매 시장에서 차지한 비율이 5%였던 것과 비교해 보면 5개월 사이에 무려 3%가 증가한 셈이다. 이처럼 빠른 성장속도에 힘입어 내년 말까지 전자책은 미국 전체 책 판매 실적의 약 20~25%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마치 디지털 기술과 인터넷의 발달로 음반과 비디오 시장이 크게 위축되었던 것처럼 종이책 시장도 머지않아 디지털을 기반으로 한 전자책의 강력한 도전에 고전을 면치 못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다.

전자책이 이처럼 급속히 성장한 것은 두껍고 무거운 책을 여러 권 갖고 다닐 필요 없이 가볍고 휴대가 간편한 전자책에 여러 권의 책을 다운로드해 갖고 다니면서 언제 어디서나 읽을 수 있다는 장점이 독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현재 미국에서 이러한 전자책을 구입해 이용하고 있는 독자는 약 40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2015년까지 전자책 이용자는 약 3000만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미국의 포레스터(Forrester) 연구소는 전망하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전자책의 성장보다 종이책 시장에 더 강력한 위협으로 다가오는 것이 바로 ‘아이패드(iPad)’를 중심으로 한 ‘태블릿PC’의 등장이다. 그야말로 총천연색 터치스크린으로 무장한 태블릿PC는 독자들에게 종이책이나 전자책을 통해서는 경험할 수 없는 전혀 색다른 독서의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이번달에 미국에서 새로 판매를 시작한 애플의 아이패드용 소설 <드라큘라(Dracula)>는 기존의 게임 엔진과 그래픽, 그리고 3D 기술을 이용해 마치 영화를 보는 듯한 생생한 느낌을 독자들에게 전달해 주고 있어, 책이 단순히 글과 그림만을 보여주는 인쇄매체가 아니라 다양한 디지털 기술이 융합된 종합 예술 매체로 탈바꿈하고 있음을 잘 보여주고 있다. 이와 함께 아이패드의 전자책은 인터랙티브 기능도 독자들에게 함께 제공하고 있어 독자들이 책을 읽는 동안 책 내용과 관련된 정보를 볼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다양한 디지털 기능으로 인해 일부 전문가들은 미국 도서시장에서 태블릿PC가 제공하는 전자책 서비스가 내년 연말쯤 일반 전자책 서비스를 능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태블릿PC의 위협 대비할 때

기존의 전자책과 태블릿PC가 제공하는 전자책 서비스의 급속한 발전은 종이책 시대의 종말을 예고하고 있다. 컬러플한 캐릭터와 배경그림, 다양한 사운드 기능, 그리고 인터랙티브 기능을 무기로 출판시장을 서서히 점령해 오는 전자책의 도전은 이미 시작되었다. 우리 출판업계도 이러한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도서시장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가기 위한 변화를 모색해야 할 때다.

Posted by 최진봉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