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 미국의 대표적인 휴양도시인 마이애미에 있는 동물원에서 조촐한 졸업식이 열렸다. 마이애미 동물원 호랑이 우리 앞에서 거행된 이날 졸업식의 공식 명칭은 ‘사우스 플로리다 홈스쿨링 졸업식’.

정규 학교에 다니지 않고 각자의 집에서 고등학교 과정을 마친 28명의 학생들이 함께 모여 조촐하지만 의미 있는 그들만의 졸업식을 거행한 것이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최근 미국은 공교육에 대한 불신으로 해마다 집에서 직접 자녀들을 교육하는 홈스쿨링에 참여하는 가정이 늘어나고 있다. 미국 교육통계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 1999년 85만 명에 머물렀던 홈스쿨링 참여 학생 수가 매년 증가를 거듭해 올해에는 홈스쿨링 학생수가 204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국 전체 초·중·고교 학생 수의 약 3.8%를 차지하는 숫자로 이제 홈스쿨링이 무시할 수 없는 미국의 교육 시스템 중 하나로 자리 잡았음을 보여주고 있다.

인종별로는 백인(77%)이 가장 많았고 히스패닉이 9%, 흑인이 5%, 그리고 기타 인종이 9%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교육과정별로는 홈스쿨링을 통해 초등학교 과정을 이수하는 학생이 전체 홈스쿨링의 44%로 가장 많았고, 고등학교 과정이 29%, 그리고 중학교 과정 이수 학생이 27%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미국의 학부모들이 자녀들을 정규 학교에 보내지 않고 가정에서 홈스쿨링을 통해 교육을 하는 이유는 공교육 시스템에 대한 불신에서 기인한다.

홈스쿨링 정보 사이트인 ‘프리 러너(Free Learner)’의 설문 조사에 따르면 홈스쿨링을 하는 이유에 대해 부모 3명 중 1명(31%)이 ‘안전, 나쁜 영향을 주는 친구, 마약 등 학교 환경에 대한 우려와 불신 때문’이라고 응답했다. 응답자의 30%는 ‘제대로 된 종교적·도덕적 지침을 가르치고 싶기 때문’이라고 답했고 16%는 ‘학교 교육과정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라고 밝혔다. 또한 7%가 ‘아이가 정규 교육과정 외에 다른 것을 배우고 싶어해서’라고 응답했다. 결국 정규 학교의 교육과정에 만족하지 못하는 학부모들이 자신의 자녀들을 집에서 직접 교육하는 홈스쿨링을 선택하고 있는 것이다.

이처럼 홈스쿨링 참여 학생들의 증가로 일부 사설 학원이나 대학들의 경우 화학·생물 실험 등 집에서 자체적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교육과정을 대행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일리노이주에 있는 멕헨리 카운티 칼리지는 홈스쿨링 학생들을 대상으로 8주 과정의 화학 실험 교육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99달러에 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 홈스쿨링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교육 및 부가 서비스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미국 내 홈스쿨링 관련 시장은 약 10억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왜 이렇게 미국에서는 홈스쿨링에 참여하는 학생 수가 매년 증가하는 것일까? 미국에서 홈스쿨링에 참여하는 학생 수가 증가하는 이유는 단순히 공교육에 대한 불신 때문만은 아니다. 홈스쿨링에 참여한 학생들의 학업성취도와 만족도가 높게 나오는 점이 또 다른 이유 중 하나다.

홈스쿨링 지원 단체인 ‘홈스쿨 정당방위협회(Home School Legal Defense Association)’가 지난 2007년부터 2008년 사이 미국 각주에서 수능 시험(SAT)을 치른 홈스쿨링 학생 1만1739명을 대상으로 시험 성적을 분석한 결과 이들의 성적이 평균적으로 미국 전체 학생의 상위 15%안에 들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홈스쿨링이 학업성취도 면에서 정규 교육과정에 전혀 뒤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홈스쿨링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와 함께 아직까지 홈스쿨링의 부작용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여전히 상존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분명한 사실은 미국에서 홈스쿨링의 증가가 공교육에 대한 불신에서 비롯되었다는 사실에는 이견이 없다는 것이다.

Posted by 최진봉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