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일정이 없는 날이면 필자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늘 MBC <뉴스데스크>를 본다. 그런데, 미국 시간으로 5일 아침에 한국시간으로 5일 저녁9시에 방송된 <뉴스데스크>를 보다가 깜짝 놀랐다. 이날 <뉴스데스크>의 첫번째와 두번째 뉴스 아이템이 최근 대법원이 내린 <PD수첩> ‘광우병’편 판결에 대한 사과방송이었기 때문이다. <뉴스데스크>를 시청하면서 MBC가 왜 사과방송을 하는지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았다. 그것도 뉴스가 시작하자마자 첫번째 아이템으로 <PD수첩> 관련 사과방송을 내보내는 것에 어처구니가 없었다.

MBC가 <뉴스데스크>를 통해 관련하여 내보낸 사과방송 | 경향신문 DB

방송국이 자사의 제작 프로그램과 관련해 사과할 내용이 있으면 프로그램 말미에 진행자의 짧은 진행 멘트로 사과내용을 전달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런데, 이날 MBC는 간판 뉴스 프로그램인 <뉴스테스크>을 통해 기자의 취재 리포트 형식을 이용해 사과방송을 내보냈다. 더더욱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은 그날의 가장 중요한 이슈나 아이템을 배치하는 첫 번째와 두 번째 뉴스 아이템을 <PD수첩> 판결과 관련된 사과 방송으로 내보냈다는 것이다. 단순히 이례적이라는 말로는 도무지 설명할 수 없는 황당무계한 편집이었다. 솔직히 필자는 이날 <뉴스데스크>를 시청하면서, 김재철 사장과 MBC 경영진이 특별한 의도 없이는 이러한 편집을 할 수 없다는 생각을 도저히 지울 수 없었다.         

대법원으로부터 제작진이 무죄 판결을 받았고, <PD수첩>의 취재가 공공의 이익을 부합한 언론활동이기 때문에 자유가 보장되어야 한다는 취지의 판결을 받은 마당에 이러한 대법원의 판결취지를 완전히 무시하고, MBC 경영진은 방송 내용 중 일부 내용이 허위라는 판결문의 일정 부분만을 강조하면서 스스로 책임을 통감하고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간판 뉴스 프로그램을 통해 밝혔다. 대법원의 전체적인 판결내용이 무죄 취지의 판결로 특별히 사과방송을 하지 않아도 되는 사안에 대해 김재철 사장과 MBC 경영진이 이처럼 소위 ‘알아서 기는’ 태도를 취한 것은 다분히 그동안 <PD수첩>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던 정부와 여당의 눈치를 보기 때문이라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하다. 이번 <뉴스데스크>의 <PD수첩>관련 사과방송은 굳이 하지 되지 않아도 되는 행동을 누군가에게 잘 보이기 위해 스스로 알아서 한 행동으로 언론인으로써 자긍심을 가지고 방송을 만들고 있는 MBC구성원들에게는 굴욕스러운 일이 아닐수 없다.

더욱 황당한 것은 이날 <PD수첩> 관련 사과방송에서 MBC는 이번 일을 계기로 향후 시사 프로그램에 대한 심의절차를 강화하겠다고 밝힌 점이다. 이는 앞으로 시사 프로그램에 대한 자체 검열을 강화하겠다는 의도를 내비치고 있는 것이다. 사과방송에서 MBC는 “시사 프로그램에 대한 심의절차 등 내부 시스템을 재점검해 제작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오류를 교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말은 결국 앞으로 시사 프로그램의 제작과정에 대해 경영진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는 의미다. 이렇게 되면 시사 프로그램의 제작 자율성은 심각한 침해를 당하게 된다. 일선에서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제작진이 경영진의 간섭으로 자유롭게 프로그램을 제작할 수 없는 환경이 조성되면 이는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고, 이렇게 되면 시사 프로그램의 공정성은 담보될 수 없다.

MBC사장은 자신의 임명에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정부와 여당의 입김을 무시할 수 없고, 이러한 사장에 의해 임명되는 경영진들은 태생적으로 사장과 정부, 여당의 압력을 거부할 수 없다. 따라서 어떠한 이유에서도 경영진이 방송 제작에 직접적으로 간섭하는 것이 허용되어서는 안된다. 만약, MBC 경영진이 이번 <PD수첩> 대법원 판결에 대한 사과방송을 계기로 시사 프로그램 제작에 간섭을 하려는 꼼수를 부린다면 이는 언론자유에 대한 심각한 도전행위로 공영방송인 MBC의 주인인 국민들이 가만두어서는 안 될 것이다. 어째서 MBC가 40개월 동안이나 정부를 상대로 외로운 법정투쟁을 하다가 마침내 무죄판결을 받아낸 제 식구보다, 제 식구를 법정에 세우고 고발한 정부와 여당의 눈치만 보는 처지가 되었는지 한심하기 그지없다. 
신고

Posted by 최진봉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