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대표적인 보수신문사들이 설립해 올해 말 출범을 앞두고 있는
4개의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에 대해 정부와 여당의 지원이 노골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최근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방송(KBS) 본부는 노보를 통해 KBS가 스튜디오를 종편에 임대하는 방안과 뉴스영상자료를 종편에 제공하는 협정체결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폭로했다. 공영방송인 KBS가 자사의 실질적인 경쟁상대인 종편에 편의를 제공하려는 시도는 명백한 자해행위며 배임행위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조합원들이 의 광고 직접영업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 경향신문DB
  
이뿐만이 아니다. 정부와 여당은 국회에 계류되어 있는 미디어랩 법안을 처리하는데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처럼 정부와 여당이 미디어랩 법안 처리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는 이유는 새롭게 출범하는 종편이 기존의 공중파 방송사들이 받고 있는 각종 방송광고 규제를 받지 않고, 케이블 TV 방송사들처럼 다양한 광고 포맷을 이용한 광고와 개별적인 광고영업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종편에 대해 미디어랩을 적용하지 않고 광고영업을 자유로이 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이른바 조중동 방송에 특혜를 주겠다는 의도인 셈이다.                   


이러한 정부와 여당의 특혜로 미디어랩 법안이 통과되기 전까지 종편은 케이블 채널로 분류되어 중간광고
, 간접광고, 24시간 광고 등 지상파가 할 수 없는 다양한 광고 포맷을 사용할 수 있어 상대적으로 광고시장에서 유리한 위치를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도 지난 6월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종편의 안착을 위해 최대한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종편의 직접 광고영업을 허용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확인시켜준바 있다. 또한, 케이블 채널로 방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종편은 모든 지역 케이블 방송사가 의무적으로 전송을 해야 하는의무재전송 채널에 포함될 가능성이 높아 지역 방송국의 광고 매출에 큰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더욱이 종편이 출범 초기 기존의 지상파 방송국과의 시청률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막대한 제작자금을 투입해 지상파 방송사들과 유사한 형태의 프로그램들을 제작
, 편성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지상파 방송사들이 방송 광고시장에 미치는 영향력과 유사한 영향력을 미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이럴 경우, 제작비와 전문인력 등 제작 환경이 새로운 종편 채널에 비해 열악한 지역 방송국의 프로그램에 대한 시청자들의 선호도가 떨어지고, 이는 결국 지역 방송국의 광고 매출에 적지 않은 타격을 입힐 것으로 예상된다.


결국 종편이라는 새로운 방송매체의 등장은 가뜩이나 광고 매출이 줄고 있는 지상파 방송사 특히
, 그 중에서도 취약매체에 속하는 지역방송사들에게 큰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종편 채널의 등장으로 광고주들은 한정된 광고비용을 새로 등장하는 종편채널에 배분해야 하기 때문에 지역방송과 같은 취약매체에 광고비중을 축소할 수밖에 없다. 따라서 지역방송의 경우, 본사에서 배분하는 전파료 수입의 하락과 함께 자체 광고수입도 줄어들 수 밖에 없어 경영이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지역방송국은 지역문화 발전과 지역사회의 여론형성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 나아가, 지방자치의 활성화와 지방자치단체의 감시와 견제를 위해서도 지역방송국은 반드시 필요하다. 그런데 이처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지역방송국이 미디어 빅뱅 시대를 맞아 위기를 맞고 있는 것이다. 지역 방송국이 이러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지역문화 발전과 지방자치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게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지역방송국에 대한 범정부차원의 지원이 절실히 요구된다. 지역방송이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견제와 지역여론 형성의 창구 역할을 잘 할 수 있도록 방송광고비의 일정 부분을 할당하여 취약매체인 지역방송국을 지원하는 발전기금을 조성하거나, 일정액의 광고비를 지역방송에 할당하여 판매하도록 하는 공영 미디어랩을 통한 지원, 그리고 지역방송국들이 제작한 콘텐츠를 데이터베이스화하고 이를 국내외 방송 시장에 유통하는 업무를 지원하는 전문기관을 만들어 지역언론을 지원하는 방안 등을 고려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지역방송은 지역의 주요 현안에 대한 여론형성과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감시와 견제
, 그리고 광고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도가 높은 공공재적 성격이 강한 매체이다. 이처럼 지역의 정치, 경제, 사회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지역방송이 종편의 탄생으로 더 큰 경제적 어려움에 빠져 그 역할을 수행하는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정부는 다양한 형태의 지역방송 지원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Posted by 최진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