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누가 KBS 사장이 되어야 하나? KBS 이사회가 지난 달 31일 정기이사회를 열고 해임된 고대영 전 사장의 후임을 선임하기 위한 절차를 시작하기로 했다. KBS 이사회는 이번 달 5일부터 9일까지 닷새간 사장 후보자를 공모하고, 서류심사를 거쳐 오는 24일 서류심사를 통과한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정책발표회를 실시한 후, 26일 이사회 최종면접에서 새 사장을 확정할 예정이다. 한편, 이 날 회의에서 KBS 이사회는 KBS의 새로운 사장 선임 과정에 이전에는 한 번도 활용한 적이 없는 시청자(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하기로 결정했다. KBS 이사회는 새 사장 선임 과정에 시청자들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시민자문단’을 구성해 사장 후보자 평가과정에 자문단의 의견을 반영하기로 했다. ‘시민자문단’은 서류심사를 통과한 사장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열리.. 더보기
헌법 개정과 언론의 역할 지난 대선에 출마했던 대부분의 대통령 후보자들은 올해 6월에 치러질 지방선거에 헌법 개정을 위한 국민투표도 함께 실시하기로 국민들 앞에 약속했다. 그런데, 최근 제1 야당인 자유한국당의 개헌에 대한 태도를 보면, 지난 대선 때 국민에게 했던 약속을 지키려는 의지가 있는지 의심이 들 정도로 개헌 논의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1987년에 만들어진 현행 헌법은 이제 30여 년의 세월이 흘러 새로운 시대정신과 변화된 사회 현상을 반영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보인다. 더욱이, 지난해 타락한 권력을 시민의 힘으로 몰아낸 촛불혁명의 정신을 승화시키기 위한 개헌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국민적 지지와 의지 또한 높은 상황이다. 그런데, 이러한 개헌의 필요성에 대한 국민들의 의지 그리고 지지와는 별도로 개헌과 관련된 논.. 더보기
공영방송 MBC를 몰락시킨 주범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이 김재철 전 MBC 사장을 국가정보원법 위반(직권남용) 및 업무방해,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혐의로 지난 17일 불구속 기소했다. 이와 함께, 이미 여러 혐의로 구속기소 된 원세훈 전 국정원장도 MBC 사건에 공모한 혐의로 김 전 사장과 함께 추가 기소했다. 서울지검 국정원 수사팀이 김재철 전 MBC 사장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기획한 공영방송 장악 과정에 연루되었다는 이유로 재판에 넘긴 것이다. 검찰의 조사에 따르면, 김재철 전 MBC 사장은 2010년부터 2013년 까지 3년 동안 MBC 사장으로 근무하면서 국가정보원으로부터 ‘MBC 정상화 문건’이라는 제목의 문서를 전달받았다. 이 문서에는 국정원이 이명박 정부가 추진하는 정책에 대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