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을 무시하는 KBS의 ‘후안무치’ 일반적으로 언론의 자유는 끊임없이 경제(자본)권력과 정치권력으로부터 위협을 받는다. 특히, 정치권력의 언론자유에 대한 위협은 개발도상국이나 후진국에서 주로 이루어진다. 그런데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임을 스스로 자랑하는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아직까지도 정치권력에 의해 언론자유가 위협을 당하는 행태가 지속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6월 30일 전국언론노조 등 7개 언론 단체가 공개한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과 김시곤 KBS 보도국장 사이의 통화 녹취록은 정치권력이 공영방송의 보도내용에 어떤 형태로 압력을 가하고 수정을 요구했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전형적인 정치권력의 언론자유 위협 행태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해당 녹취록에 따르면, 이 전 수석은 세.. 더보기
KBS는 정권홍보 수단이 아니라 정권 감시 기관이 되어야 지난 달 30일,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이었던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이 KBS 보도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정부 비판 보도에 대해 항의하면서 해경과 정부를 비판하는 보도를 빼 달라고 요청하는 녹취록이 공개됐다. 녹취록이 공개되자, 이정현 의원 본인은 물론이고, 청와대와 새누리당 까지 나서 이정현 의원은 청와대 홍보수석으로써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강변(剛辯)하고 있다. 이 주장을 들으면서 지난해 국내를 넘어 전 세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회항’ 사건이 떠올랐다. 조 전 부사장과 대한항공은 사건이 터지자 사과는커녕 조현아 부사장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강변했다. 잘못을 뉘우치거나 사과하지 않고 버티다 조 부사장은 결국 구속됐다. 국민을 얕잡아 .. 더보기
‘TV수신료 운영위원회’ 설치가 필요한 이유 한국교육방송공사(EBS)가 22일로 창립 42주년을 맞았다. 1974년 ‘라디오 학교방송’을 인수하면서 교육전문 방송을 시작한 EBS는 지난 2000년 ‘한국교육방송공사법’이 제정되면서 명실상부한 공영방송 형태인 ‘한국교육방송공사’로 탈바꿈하게 되었다. 현재 교육방송은 2개의 지상파 채널과 1개의 라디오 채널, 그리고 4개의 유로방송채널을 통해 다양한 계층을 대상으로 교육 콘텐츠를 제작, 방송하고 있다. 창립 42주년을 맞은 교육방송(EBS)은 이제 기존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학교교육 보완 기능과 성인들을 대상으로 한 평생교육 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넘어서 인공지능으로 대변되는 4차 산업혁명사회에 적합한 교육 콘텐츠 제작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 이와 함께, 교육전문 공영방송으로서의 정체성을 더욱 강화하고.. 더보기